seonsaengnim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 여부에 대해선 "확답할 수 없다"는 교육청
학생들을 넘어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게 된 계기도 독특했다.
교원 지위향상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그날은 크리스마스 다음날 이었다.
학생 부모, ”훨씬 더 심각한 사건일 수 있었다”
캡션: 기초 실존주의 강의.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캡션: 옳다. '죽음'이 더 훌륭한 답이다. 이 학생은 명절 동안 '나의 정체는 뭐지?'의 진짜 정답이 죽음이 아니라 'e'라는 사실을
지난 11월 2일, 학부모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교사가 2개월 정직 후에 복직을 한다는 사실이 논란이 되었다. 당시 SBS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교사는 대구의 한 사립고등학교 교사인 50대의 A씨다. 그는 지난 6월
교사 A씨는 지난 8월, 자신이 근무하는 초등학교의 제자 B군과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구속됐다. 이 사건은 B군의 문자메시지를 확인한 부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서로 좋아하는 관계라서 그랬다
지난 9월 22일,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사건이 알려졌다. 이 학교의 교사 A씨가 교감 B에게 불려가 양궁 과녁 앞에 섰던 일이다. B교감은 A교사를 과녁 앞에 세운 후, 흡착 고무가 달린 체험용 활을 쏘았다
27세의 교사 A씨는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하는 교사다. 그는 지난 6월 교감 B씨로부터 할 이야기가 있다는 호출을 받았다. 교무실에 찾아간 A씨는 그때 B교감으로 이상한 지시를 받았다. 교무실 내 캐비넷에는 양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