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riseuteu

검찰이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유서를 확보했다. 21일 KBS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성 전 회장 장남의 집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유서를 넘겨받았다. 국민일보는 유서에는 주로 가족에 관한 이야기가 담겨
최근 SNS에서 '[단독] 성완종-이완구, 이름 궁합 무려 90%'라는 사진이 올라왔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이완구 총리가 1년간 200여 차례 전화를 한 것을 풍자한 것이다. 그런데 채널A가 20일 이 사진을
이완구 총리가 밤늦게 사퇴 의사를 표명한 것은 페루에 머물고 있는 박 대통령의 기상 시간을 기다렸기 때문이라는 전언이 나왔다. 연합뉴스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이 총리의 사의 표명을 최종적으로 보고받은 것은
이완구 총리가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 "반기문 말고 나를 대통령으로 밀어달라"고 말했다는 전언이 나왔다. 21일 동아일보는 성 회장이 자살하기 이틀 전(7일)에 만난 진경 스님과 인터뷰했다. 다음은 인터뷰 내용
이완구 국무총리는 20일 밤 사의를 표명했으나, 이 사실이 공식 발표되기 전까지만 해도 이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이 중남미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는 27일까지는 ‘버티기’를 계속할 것이라는 관측도 만만치 않았다. 이 총리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윤모씨를 통해 1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21일 거취 표명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준표 지사는 이날 출근길에서 한
이완구 국무총리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원외교비리 수사를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난 9일 이후 꼭 12일만에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성완종 자살' 사건이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불거진 것은 성 전 회장이
검찰은 국회 사무처로부터 성 전 회장이 국회의원으로 재직할 기간동안 의원실을 방문했던 이들의 명단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3. 전화기록 검찰 특별수사팀은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분석했다. 4. 비자금 내역
이완구 국무총리의 거취 문제에 대한 여권의 기류가 급격히 바뀌고 있다.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받는 이 총리의 거취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6일 순방 출국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귀국 후 결정하겠다'는
이완구 국무총리와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최근 1년간 200차례 넘게 전화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됐다. SBS는 19일 검찰은 성 전 회장의 통화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SBS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