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riseuteu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금품수수 의혹을 받는 이완구 전 총리의 사표가 27일 수리됨에 따라 이 전 총리는 국회의원으로서 '친정'인 새누리당으로 복귀했다. 지난 2월 이 전 총리는 2008년 이명박(MB) 정부
검찰이 홍준표 경남지사에게 1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아무개(52) 전 경남기업 부사장을 최근 조사한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지난 주말 윤 전 부사장이
이완구 국무총리가 27일 공식적으로 총리직에서 물러났다.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거짓말 논란'이 거듭되면서 20일 밤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지 일주일 만이다. 다음은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의원이 페이스북에 홍준표 경남도지사와의 과거 인연을 거론하며 홍 지사를 응원하는 글을 썼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하고 사과했다. 박 의원은 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지사! 요즘 성완종 리스트에
업데이트 : 2015년 4월27일 16:45 (국무회의 관련 내용 업데이트) 청와대가 연일 박근혜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발표하고 있다. ‘몸이 안 좋다’는 내용이다. 27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오전 브리핑에서 다음과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9박12일 간의 중남미 순방을 마치고 귀국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6일부터 콜롬비아와 페루, 칠레, 브라질로 이어지는 취임 후 최장 기간의 해외출장을 마치고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편으로
고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내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지난달 서산장학재단 회원 1만1945명을 조직적으로 동원해 청와대에 진정을 넣는 등 3차 사면을 받으려 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지난해 6월 공직선거법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한테서 1억원을 받은 의혹이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의 측근들이 이 돈의 '중간 전달자'로 알려진 윤아무개(52) 전 경남기업 부사장을 접촉해 회유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홍 지사의 지시에 따른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24일 ‘성완종 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은 스스로 물러나고,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수사에서 손을 떼라”고 23일 촉구했다. 문 대표는 이날
2006년 9월 당시 한나라당 전 대표 자격으로 독일과 벨기에를 방문했던 박근혜 대통령 일행의 방문 비용과 관련해, 박 대통령 일행을 초청했던 독일 콘라트 아데나워 재단이 21일 “당시 박 대통령 일행에 대해 한국~유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