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riseuteu

2011년 당대표 경선 당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거듭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홍 지사는 검찰 조사 이후 사흘째 자신의 페이스북에 ‘억울함’을
검찰이 8일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소환하면서 '성완종 리스트' 의혹 수사의 첫 단추를 거의 뀄다. 홍 지사의 1억원 수수 의혹은 이날 조사결과를 검토해 신병처리와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단계만 남았다. 리스트에 오른 나머지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홍준표 경남지사의 자금 담당 보좌관을 지낸 나경범(50) 경남도청 서울본부장을 5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했다. 이날 오후 1시50분께 서울고검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홍준표 경남지사가 1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의 구체적 시기와 돈 전달 장소를 특정한 것으로 4일 전해졌다. 검찰은 홍 지사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경남도청
성완종 리스트 의혹 사건 수사를 '한 판의 바둑'에 비유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이번 바둑의 승패를 묻는 말에 "(검찰에서) 실체적 진실은 밝혀질 거예요"라고 대답했다. 홍 지사는 4일 출근길에서 만난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JTBC의 '썰전'에서 故 성완종 회장의 선물을 거부한 대쪽같은 공직자들을 공개했다. 故 성완종 회장은 2000년부터 2015년까지 550명부터 570여 명을 3개의 등급으로 나눠 선물을 돌렸다. 김구라는 '1등급은
박근혜 대통령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두차례에 걸친 사면을 “법치의 훼손”으로 규정하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발언하면서, 검찰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가 논란과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검찰 내부 분위기는
성완종 전 회장의 정치권 금품제공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 측의 일정 담당자 각 1명씩을 29일 소환해 조사한다. 특별수사팀은 이 전 총리와 홍 지사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28일 박근혜 대통령의 성완종 파문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선거중립 위반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성완종 사건에서 수수된 불법 대선자금의 최종 수익자가 대통령이라는 사실에서 박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은 28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를 야당에 대한 '선전포고'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했다. 당 '친박 비리게이트 대책위' 전병헌 위원장은 오전 국회 대책위 회의에서 "고심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