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

자유한국당은 22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대법원 무죄 판결과 관련, "현직 국무총리와 경남도지사를 망자의 메모 한 장으로 모진 세월을 겪게 하고, 평생을 쌓아온 국민적 신뢰를 일순간에 무너뜨린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대법원의 상고심 선고가 오는 22일 진행된다. 18일 대법원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22일 오후 2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심에 계류 중인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사건에서 만일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아도 수백억원의 선거 비용을 보전받는 데 전혀 제약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홍 후보가 9일 선거 개표 결과 15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홍준표 경남도지사(63)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이상주)는 16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 지사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동생인 반기상씨와 조카 반주현씨가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뇌물 혐의로 기소됐다고 미 사법당국이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공개된 공소장에 따르면 이들은 2014년 베트남에 있는 경남기업
증거능력은 재판에서 엄격한 증명의 자료(증거)로서 사용될 수 있는 법률상 자격을 말한다. 증거로 인정되면 유죄 입증을 할 '증명력'이 있는지를 또 따져봐야 하지만, 이번 재판은 거기까지 나아가기도 전에 문턱에서 쳐낸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보궐선거는 없다"며 지역 야당과 시민단체의 지사직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홍 지사는 9일 경남도청 지사실 옆 소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같이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다만, 재판부는 현직 자치단체장인 점 등을 감안해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이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에게 1억원을 줬다고 말하는 육성이 처음 공개됐다. 윤 전 부사장은 홍준표 경남도지사에게 돈을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현용선 부장판사
더불어민주당이 '성완종리스트'에 등장했지만 '무혐의' 내지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은 박근혜 정부 실세 6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연합뉴스 2월2일 보도에 따르면 더민주 소속 박성수 변호사 등은 김기춘·허태열 전 청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