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riseuteu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서 1억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에 대해 최종 무죄 선고를 받았다. '뉴스1'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이날 오후 2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홍준표 경남도지사(63)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이상주)는 16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 지사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보궐선거는 없다"며 지역 야당과 시민단체의 지사직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홍 지사는 9일 경남도청 지사실 옆 소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같이
한국의 국가 청렴도가 168개국 가운데 37위를 기록해 7년 연속 정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가 국제투명성기구(TI)의 한국본부인 한국투명성기구의 '2015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집계 결과를 보도한 바에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기소된 이완구(66) 전 총리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장준현 부장판사) 심리로 5일 열린 마지막 공판에서 검찰은 "다른 장소도 아닌 선거사무소에서 불법 선거자금을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기소된 이완구(65) 전 국무총리가 2일 재판에 처음으로 출석해 거듭 결백함을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5월 15일 이후 140일 만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나타냈다
일각에서는 돈을 준 사람이 사망해서 어려움이 있었다고 검찰을 감싸는 의견이 나오는데, 반대로 성 전 회장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까지 돈을 준 사실을 만천하에 밝혔다. 증거법에서 사망 직전의 진술은 높은 신빙성을 인정하고 있고, 그 진술을 토대로 수사를 진척시킬 수 있다. 그리고 과거의 사건들에 있어서도 각각의 수사팀은 나름대로 어려움이 있었다. (예를 들어 공여자가 진술을 회피하는 등) 성 전 회장의 사망이 이번 수사결과에 대한 변명이 되기는 어렵다. 이렇게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온 원인으로는 '수사의 편향성'과 '수사의지의 결여'를 들지 않을 수 없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 수사 결과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2일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재판에 넘기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성 전 경남기업 회장의 불법 대선자금 제공 의혹과 청와대 핵심 인사를 상대로 한 특별사면 로비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곧 수사결과를 발표한다. 관련기사 성완종-경향신문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성 전 회장과 금품거래 의혹이 제기된 새누리당 이인제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의원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특별수사팀은 성 전 회장의 특별사면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성 전 회장과 금품거래 의혹을 받는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을 8일 오후 소환 조사한다.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나 "서면조사를 받은 리스트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4일 리스트에 적힌 정치인 6명으로부터 성 전 회장과의 금품거래 의혹에 관한 답변을 담은 서류를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특별수사팀은 지난달 29일 이들에게
단서 부족에 압수수색 성과 미흡…'용두사미' 수사 비판 직면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마무리국면에 접어들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이완구
검찰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2012년 대선자금 제공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의혹 관련자의 자택 등지를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검찰의 중립성이 어느 때보다 주목되는 시점이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는 대선자금을 포함한 권력 핵심부를 건드릴 폭발력을 지니고 있다. 그런데 바로 그 점 때문에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보는 국민이 많다. 국민의 이런 의구심은 경찰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세월호 1주기 추모집회 때 경찰이 차벽을 설치하고 물대포를 쏘고 많은 시민을 강제 연행했는데 이런 대응은 질서 유지를 위해서라기보다 정권과 청와대의 눈 밖에 나지 않기 위해서라고 보는 국민이 적지 않다.
왼쪽부터 홍문종 의원, 서병수 부산시장, 유정복 인천시장 .한겨레 자료사진 ‘성완종 리스트’ 수사가 지지부진하게 진행되고 있다.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 소환 조사(14일)와 서산장학재단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3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검찰의 기소 결정에 유감을 나타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22일 변호인을 통해 입장자료를 내고 "성 전
국민일보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013년 4월 충남 부여·청양 재·보궐 선거 이후 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비용 외 정치자금’ 수입액을 신고하며 3090만원에 대해 영수증 출처 증빙을 생략했다고 보도했다. '선거비용 외
검찰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금품거래를 한 혐의를 받는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사법처리 방향을 19일 잠정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두사람 모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기소하기로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이어 14일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소환하면서 두 사람의 사법처리가 사실상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검찰은 사건의 사회·정치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