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pokro

검찰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금품거래를 한 혐의를 받는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사법처리 방향을 19일 잠정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두사람 모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기소하기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다. 거짓해명 논란 등에 시달리던 끝에 불명예 퇴진한 후 약 보름 만에 등장한 이완구 전 총리는, 변함없이
‘사정 드라이브’의 총대를 멨다가 역대 최단명 총리로 불명예 퇴진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14일 검찰에 출석한다.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칩거하다시피 조용히 지내온 그의 수사 대응 전략에 관심이 쏠리고
2011년 당대표 경선 당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거듭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홍 지사는 검찰 조사 이후 사흘째 자신의 페이스북에 ‘억울함’을
검찰이 8일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소환하면서 '성완종 리스트' 의혹 수사의 첫 단추를 거의 뀄다. 홍 지사의 1억원 수수 의혹은 이날 조사결과를 검토해 신병처리와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단계만 남았다. 리스트에 오른 나머지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홍준표 경남지사가 1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의 구체적 시기와 돈 전달 장소를 특정한 것으로 4일 전해졌다. 검찰은 홍 지사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경남도청
성완종 리스트 의혹 사건 수사를 '한 판의 바둑'에 비유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이번 바둑의 승패를 묻는 말에 "(검찰에서) 실체적 진실은 밝혀질 거예요"라고 대답했다. 홍 지사는 4일 출근길에서 만난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JTBC의 '썰전'에서 故 성완종 회장의 선물을 거부한 대쪽같은 공직자들을 공개했다. 故 성완종 회장은 2000년부터 2015년까지 550명부터 570여 명을 3개의 등급으로 나눠 선물을 돌렸다. 김구라는 '1등급은
박근혜 대통령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두차례에 걸친 사면을 “법치의 훼손”으로 규정하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발언하면서, 검찰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가 논란과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검찰 내부 분위기는
성완종 전 회장의 정치권 금품제공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 측의 일정 담당자 각 1명씩을 29일 소환해 조사한다. 특별수사팀은 이 전 총리와 홍 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