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memo

검찰의 ‘성완종 리스트’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숨지기 전날 분주한 행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성 전 회장이 그날 밤 집 근처 리베라호텔에서 누군가를 만났다는 새로운 목격담도 나왔다. 이곳은
검찰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여야 유력 정치인 14명에게 불법 자금을 제공한 내역을 담은 로비 장부를 특별수사팀이 확보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그런 형태의 자료는 현재까지 눈으로 확인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홍준표 경남지사가 지난 10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가 공개된 이후 외부 일정과 언론 접촉을 철저히 자제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홍 지사는 지난 10일 이후 17일 현재까지 경남도청 외부의 공식 일정은 전혀 잡지
트위터에서 팔로워가 1,000명도 안 되는 한 개인 계정의 트윗이 1,000번 이상 리트윗됐다. 성완종 회장이 숨지기 전 한 목사에게 남긴 말에 다잉 메시지가 숨겨져 있다는 내용이다. 다잉 메시지는 궁지에 몰린 피해자가
박근혜 대통령은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부정부패에 책임이 있는 사람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국민도 그런 사람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이정현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14일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박근혜 정부는 로비가 전혀 통하지 않는 정권이라는 것이 확인됐다”고 엉뚱한 주장을 내놓았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안보
'성완종 리스트'의 진실을 수사와 재판으로 밝히려면 공소시효 문제, 메모의 증거능력 등 여러 난관을 뛰어넘어야 한다. 그러나 수사가 본격 시작될 경우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 주변 인사들의 '입'을 통해 의외로
검찰이 10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 2대를 경찰로부터 넘겨받았다. 성 전 회장이 폭발력이 큰 ‘리스트’ 메모 한 장만 남기고 숨진 탓에 검찰 수사 이후 이 메모에 등장하는 이들과 성 전 회장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직전 주변에 4년 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표 경선에 나섰던 홍준표 경남도지사에게 1억원을 건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 전 회장은 9일 <경향신문>과 한 마지막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목숨을 끊기 전 정치권에 금품을 뿌린 정황을 적은 메모가 발견돼 파문이 이는 가운데, 이 메모가 관련자 혐의의 증거로 인정될 수 있는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형사소송법상 증거는 기본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