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hongjunpyo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홍준표 경남지사의 자금 담당 보좌관을 지낸 나경범(50) 경남도청 서울본부장을 5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했다. 이날 오후 1시50분께 서울고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윤모씨를 통해 1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21일 거취 표명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준표 지사는 이날 출근길에서 한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한테서 1억원을 받은 의혹으로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홍준표 경남지사가, “돈을 받은 증거가 나오면 목숨을 내놓겠다”며 극력 부인하는 이완구 총리 등 다른 관련자들과는 사뭇
“(성 전 회장이 남긴) 메모에는 없지만 더 많은 인사들이 있다. 현재 이야기되는 인물들에게 건넨 돈도 내가 들은 것보다 적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발인이 있던 13일 저녁 충남 천안에서 <한겨레>와 만난 ㅎ목사는
경남기업의 1억원이 홍준표(현 경남지사) 캠프로 전달된 사실이 계좌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13일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하는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1억원이 2011년 당대표 선거 당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지난 2011년 6월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표 선거를 준비하던 홍준표 후보(현 경남지사)에게 경남기업 전 고문 ㅇ씨를 통해 1억원을 전달하기 전 홍 후보를 직접 만났었다고 성 전 회장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남긴 메모에서 '홍준표 1억'이라 고 적힌 것과 관련,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3일 경남도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검찰 수사를 받을 일이 있으면 받겠다"고 밝히고 "(검찰에) 불려갈 일이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1억원 수수’ 의혹이 커지고 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직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홍준표 경남도지사에게 1억원을 건넸다고 증언한 사실이 공개된 가운데, 돈을 전달한 인물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직전 주변에 4년 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표 경선에 나섰던 홍준표 경남도지사에게 1억원을 건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 전 회장은 9일 <경향신문>과 한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