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hoejang

JTBC의 '썰전'에서 故 성완종 회장의 선물을 거부한 대쪽같은 공직자들을 공개했다. 故 성완종 회장은 2000년부터 2015년까지 550명부터 570여 명을 3개의 등급으로 나눠 선물을 돌렸다. 김구라는 '1등급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한테서 1억원을 받은 의혹이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의 측근들이 이 돈의 '중간 전달자'로 알려진 윤아무개(52) 전 경남기업 부사장을 접촉해 회유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홍 지사의 지시에 따른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24일 ‘성완종 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은 스스로 물러나고,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수사에서 손을 떼라”고 23일 촉구했다. 문 대표는 이날
검찰이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유서를 확보했다. 21일 KBS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성 전 회장 장남의 집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유서를 넘겨받았다. 국민일보는 유서에는 주로 가족에 관한 이야기가 담겨
이완구 총리가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 "반기문 말고 나를 대통령으로 밀어달라"고 말했다는 전언이 나왔다. 21일 동아일보는 성 회장이 자살하기 이틀 전(7일)에 만난 진경 스님과 인터뷰했다. 다음은 인터뷰 내용
이완구 국무총리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원외교비리 수사를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난 9일 이후 꼭 12일만에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성완종 자살' 사건이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불거진 것은 성 전 회장이
검찰은 국회 사무처로부터 성 전 회장이 국회의원으로 재직할 기간동안 의원실을 방문했던 이들의 명단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3. 전화기록 검찰 특별수사팀은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분석했다. 4. 비자금 내역
‘성완종 리스트’에 포함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돌연 출국했다고 경향신문이 20일 단독 보도했다. 김 전 실장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10만 달러(약 1억원)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항공사를
이완구 국무총리와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최근 1년간 200차례 넘게 전화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됐다. SBS는 19일 검찰은 성 전 회장의 통화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SBS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7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성완종 전 의원이 남긴 메모가 만약에 사실로 판명이 되면 그 누구라도 새누리당에서 모두 출당조치 시키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4·29 재·보궐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