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gyeongnamgieop

JTBC의 '썰전'에서 故 성완종 회장의 선물을 거부한 대쪽같은 공직자들을 공개했다. 故 성완종 회장은 2000년부터 2015년까지 550명부터 570여 명을 3개의 등급으로 나눠 선물을 돌렸다. 김구라는 '1등급은
이완구 국무총리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검찰 수사를 수시로 체크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바로 자신의 친인척인 검찰 일반직 고위 공무원을 통해서다. 이 인물은 성 전 회장으로부터 수사를 무마해달라는 청탁을 받은 혐의도
검찰이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유서를 확보했다. 21일 KBS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성 전 회장 장남의 집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유서를 넘겨받았다. 국민일보는 유서에는 주로 가족에 관한 이야기가 담겨
이완구 국무총리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원외교비리 수사를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난 9일 이후 꼭 12일만에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성완종 자살' 사건이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불거진 것은 성 전 회장이
‘성완종 리스트’에 포함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돌연 출국했다고 경향신문이 20일 단독 보도했다. 김 전 실장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10만 달러(약 1억원)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항공사를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경남기업 측이 관련 증거를 숨기거나 빼돌린 정황이 있어 확인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검찰은 경남기업에서 압수한 회사 내부 CCTV 녹화파일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제공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주요 의혹에 연루된 성 전 회장 측근 인사들이 컴퓨터 등에 삭제한 자료를 복원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17일 검찰에
검찰이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여야 유력 정치인 14명의 로비 장부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MBN의 보도에 따르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돈을 건넨 정치인들의 명단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성완종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거론된 인사 8명 가운데 홍준표 경남지사는 ‘예외적’ 인물이다. 다른 7명이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인 반면, 홍 지사는 정권의 변방에 머물러왔다. 다만,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홍 지사의
트위터에서 팔로워가 1,000명도 안 되는 한 개인 계정의 트윗이 1,000번 이상 리트윗됐다. 성완종 회장이 숨지기 전 한 목사에게 남긴 말에 다잉 메시지가 숨겨져 있다는 내용이다. 다잉 메시지는 궁지에 몰린 피해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