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pyeongdeung

도쿄올림픽 중계에 투입된 지상파 3사 여성 캐스터 수는 단 2명.
여가부는 제대로 일할 수 없는 구조이기도 하다. 권한도 예산도 인력도 없기 때문이다.
남학생 중심의 백래시 현상은 2010년대 중후반 ‘미투 운동’ 이후 본격화했다.
지난해 박원순 사건이 발생한 뒤 이뤄진 실태조사 결과다.
'바람직한 여아의 취향' 방송국의 센스도 칭찬해줄 만하다.
허프포스트에 해당 웹툰 작업 계기도 전한 수신지 작가.
서울시 성평등 어린이 사전에 담긴 내용이다.
미국 정치에서 여성의 대표성은 다른 주요 민주주의 국가들보다 지속해서 뒤처져 왔다.
차량 충돌 시험에 쓰는 인체 모형은 75kg 남성 기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