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pokhaeng-pihaeja

경고: 일부 독자에겐 이 글의 일부가 불편할 수 있습니다 나는 모르몬교도로 자랐다. 나는 여러모로 착실한 아이였다. 일요일마다 모르몬 교회에 갔고, 다른 모르몬교도 아이들과 하는 활동에 매주 참석했다. 10대 시절 가끔
가수 박유천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신고한 여성들을 ‘고소녀’라고 칭하는 언론들이 있다. 4번째 고소한 여성은 ‘고소 4호녀’라고 불리고 있으며, ‘추가 고소녀’ 등의 끔찍한 단어도 기사 내에서 쓰이고 있다. 아래는 성폭행
배우 겸 가수 박유천이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는 가운데 이와는 아무런 상관없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서울 신문에 따르면 헬스 트레이너로 근무하는 A씨가 14일 카카오톡 등을 통해 박유천을 고소한 여성이라며 자신의 사진이
작년 9월 서울의 한 클럽에서 발생한 호주 여성 성폭력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부적절한 대응을 했다는 취지의 호주 언론 보도가 논란이 되자 경찰은 "해당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국제적으로 논란이 되자 한국 경찰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반박 글을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렸는데, 이 글에서 용산 경찰서는 피해 여성의 이름과 성폭행의 자세한 경위까지
프로듀서 닥터 루크로부터 10년 동안 성폭행과 학대를 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는 케샤. 케샤는 비록 계약 해지 소송에서 패소했으나, 이후 '성폭력 피해자'를 위해 강력하고도 감동적인 메시지를 발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3살짜리 조카의 배를 수차례 발로 걷어차 숨지게 한 혐의(살인)를 받는 20대 이모가 과거 형부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구속한 A(27·여
* 주의: 불편할 수 있는 이미지가 기사에 포함돼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여성인 마리아 코니(22세)와 마리나 메네가조(21세)는 지난달 22일, 에콰도르에서 배낭여행을 하던 도중 남성들에게 끔찍하게 살해당했다. 27일
2012년 세계적인 공분을 일으켰던 인도 버스 여대생 성폭행 사건을 기억하는가? 당시 피해자는 뉴델리에서 남자친구와 영화를 보고 귀가하던 중 자신들을 태워주겠다던 미니버스에 탔다가 남자 6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고
'틱톡'(Tik Tok)으로 한국에도 마니아를 보유한 미국 팝가수 케샤. 케샤는 2014년 자신의 전 음악 프로듀서인 닥터 루크로부터 10년가량 성폭행을 당하고 신체적, 정신적 학대를 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소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