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pokhaeng-pihaeja

2018년. 엘살바도르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홀로 법정 투쟁을 준비해, 가해 남성에게 '징역 10년 선고'를 끌어낸 김은희 씨.
"사건 초기부터, 저는 '그래도 넌 상황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어왔습니다" 미 스탠퍼드대 성폭행 사건의 생존자가 1일 Glamour에 강력한 글 한 편을 실었다. 'Emily Doe'라는 가명을 사용한 이 여성은 2015년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사장이 '합의에 따른 성관계'를 주장하며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항소심에서 뒤집혀 실형을 선고받았다. 자영업자 L(49)씨는 2013년 10월 중순 직원 A씨와 술을 마신
내게 일어났던 일을 이야기하는 건 결코 문제가 된 적이 없었다. 그러나 곧 그게 사람들이 내게 듣고 싶어하는 유일한 이야기가 되어 버렸다. 문자 그대로 유일한 것이었다. 강해지는 것이 아닌, 내가 어떻게 상처 받았는지에
허프포스트는 오로지 '피해자'를 기준으로 성폭행 사건을 판결한 한 훌륭한 판사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캐나다 온타리오 법원의 판사 마빈 주커가 그 주인공이었는데, 최근 캐나다에서는 또 다른 판사가 '정 반대되는 일'로
피사노는 향후 릴리의 임무가 좀 더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상담 시간뿐만 아니라 경찰서, 법정 등 피해자가 위축될 수 있는 공간에 진술하러 갈 때 릴리가 함께 간다면 심리적인 안정감을 줄 수도 있을 테니까. H
무스타파 우루야 캐나다 토론토의 요크 대학교에 박사 과정으로 재학 중인 무스타파 우루야(남성)와 만디 그레이(여성)는 2015년 1월 '그 일'이 벌어지기 전까지 가끔 데이트를 즐기던 사이였다. 그런데, 바로 그날 밤
고등학생 시절부터 이동현 목사에게 수년간 협박/성폭행을 당해온 피해자 A씨가 직접 입을 열었다. A씨는 4일 뉴스앤조이에 기고한 글에서 '많은 사람이 왜 이제야 이 이야기를 꺼내 놓는지 궁금해한다고 들었다"며 다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