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noye

그 모습이 담긴 영상을 KBS가 최초 보도했다.
앞서 이용수 할머니 관련 사진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리면서 썼던 일부 멘트가 문제가 됐다
현재 나눔의 집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6명이 생활하고 있다.
부실회계 의혹과 함께 쉼터 매입 과정에서의 문제점이 제기된 상태다.
'종북 몰이'와 '친일파 몰이'가 비슷하다고 봤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은 현재 후원금 논란이 불거진 상태다.
평소보다 많은 취재진이 몰렸고, 보수단체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3년간 기부 수입 중 41%를 피해자 지원에 사용했다.
장례는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으로 치러진다.
1992년 피해 사실을 공개한 김 할머니는 이후 여성인권운동가의 삶을 살아왔다.
삿쿠는 1937~40년 일본에서 ‘하트미인’이라는 상품명으로 출시된 콘돔이다. 1941년 태평양전쟁이 시작되기 전 일본 군부가 병사들한테 여성과 성관계를 할 때 사용하라며 군수품으로 지급했다. 이때 콘돔의 이름은 ‘돌격일번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성노예 범죄 피해자인 이라크 소수 민족 여성 나디아 무라드(23)가 유엔의 친선대사가 됐다. 무라드는 16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나는 운이 좋은 사람이다
"일본군 성 노예 피해자가 겪은 고통을 사진으로 기록해 전하겠다." 전후 70년을 맞아 사진작가 안재홍(44)씨가 한국,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동티모르를 돌며 찍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사진을 모아 가해국인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연령대별로 가격표까지 매겨 아동들을 성노예로 사고 파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분쟁지역 성폭력문제 담당 특사인 자이나브 하와 반구라는 4일(현지시간) 온라인상에서 돌고 있는 IS의
마잉주(馬英九) 대만 총통은 일제 강점기 위안부 문제의 용어 규정 논란과 관련해 '군 성노예' 등 다른 표현이 더 적절하다고 밝혔다. 9일 연합보(聯合報)등 대만 매체에 따르면 마잉주(馬英九) 총통은 전날 국립 대만대학에서
유엔은 지난 6월 8일 월요일 어떻게 IS(이슬람 국가) 전투원들이 10대 소녀들을 납치한 뒤 성노예로 매매하는가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분쟁지역 성범죄 담당 유엔사무총장 특별대표인 자니아브 반구라는 AFP 통신에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납치돼 성적인 학대를 받은 소수 민족 여성에 낙태를 허용하는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이라크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2일 이라크 언론에 따르면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