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namsi

5월 27일 아침 성남시 수정구 신흥동 산성역 앞에서 순찬 근무 중인 경찰이 아기를 안고 다급해 하는 남성을 발견했다. "아이가 수면제를 주워 먹고 의식이 없다"는 남자의 다급한 말. 아이와 남성을 태운 순찰차는 사이렌을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난 가수 신해철의 작업실이 있던 성남시 분당에 그의 삶과 음악을 테마로 한 '신해철 문화의 거리'(가칭)가 조성된다. 성남시는 분당구 수내3동 고 신해철 씨의 작업실이 있던 주변 길(약 160m구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 나가는 성남이 가장 걱정해야 했던 것은 '경험'이었다. 선수단 중 대부분이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해 본 경험이 없고, 이로 인해 주중 2~3경기를 치러야 하는 살인적인 일정을 견뎌내지 못할 가능성도 높았다. 하지만 성남은 김태윤과 김두현 등 경험이 많은 베테랑 선수들을 영입하며 시즌 전 우려되었던 요소를 조금이나마 줄였다. 성남의 영입은 활발히 이루어졌고, 다가오는 2015 시즌에서 다시 한 번 명가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기대를 충분히 가져볼 수 있게 됐다.
많은 언론, 많은 팬은 이 갈등 상황에 대해 이재명 구단주에게만 시선을 집중하고 있다. 갈등을 일으킨 근본적인 원인으로 볼 수 있는 프로축구연맹과 심판진의 병폐에 대해서는 지적하는 목소리를 찾기 힘들다. 프로축구연맹의 K리그 심판진 운영에 대해서도 그동안 아쉽다는 목소리가 컸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은 라운드마다 주심과 부심의 오심이 속출했다. 물론 축구라는 종목에서 심판은 로봇이 아닌 사람이기 때문에 타 리그나 국제 대회에서도 심판의 오심은 빈번히 일어나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타 리그, 국제 대회들과 K리그의 차이점은 심판의 징계 여부가 철저하게 공개되는가이다.
성남시 "지원 요청 모두 거절" vs 이데일리 "9월말 약속받았다" 성남시, 언론재단에 1천100만원짜리 이데일리 배너광고 취소공문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를 빚은 '판교테크노밸리 축제'와 관계없다고 선을 그어온 성남시와
감독 대행으로 부임한 이상윤 감독이 인터뷰 내내 항상 강조해오던 단어가 있다. '공격 위주의 축구, 아스날과 바르셀로나식의 짧은 패스를 활용한 점유율 위주의 축구'가 그것이다. 실제로 해설위원으로 활동할 당시 이상윤 감독 대행은 유독 바르셀로나와 아스날의 플레이 스타일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짧은 패스를 주고받으며 점유율을 지켜나가는 티키타카로 불리는 플레이 스타일은 본래 성남이 보여주던 플레이 스타일과는 정반대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