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jisunrye

이슬람의 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에서 정기 성지순례(하지)를 하는 무슬림은 안전을 위해 전자팔찌를 착용해야 한다고 현지 매체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팔찌는 위치정보시스템(GPS) 칩과 이름, 주소
지난달 2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 성지 메카에서 정기 성지순례(하지) 기간 발생한 압사사고의 사망자 수가 사상 최다일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AFP통신은 11일 이번 성지순례에 참가한 각국이 자체
2천명에 가까운 사상자가 난 이슬람 성지 메카 참사의 책임소재를 놓고 중동의 '숙적'인 이란과 사우디아라비아 사이에 긴장이 고조하고 있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사우디에 공식 사과를 요구하면서 양측이
지난 24일 최소 700여명이 사망한 압사 사고가 발생한 하지(이슬람 성지순례)는 사실 대형 참사가 끝이 없이 이어져온 행사다. 가장 큰 사고는 지난 1990년 1,426명이 사망한 압사 사고였다. 가장 사고가 자주
[업데이트] 24일 오후 8시 26분 [추가 업데이트] 24일 오후 10시 10분 * 경고: 보기에 따라 불편한 장면이 아래 동영상에 들어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 성지 메카 외곽에서 24일(현지시간) 이슬람권
최근 유행하는 전동 휠을 타고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에서 성지순례하는 동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뜨겁다. 이 동영상엔 성지순례 차림의 한 남성이 이슬람 성지 메카의 대(大)모스크(마스지드 알하람)에서 전동휠을
성당은 경건함을 주는 장소다. 성당에 들어서면 많은 이들이 고개를 숙이고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하지만 성당에 가면 잠깐이라도 꼭 높은 곳을 올려다볼 것을 권한다. 구원이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놀랄 만큼 아름다운 예술작품들은
파키스탄 최대도시 카라치의 진나국제공항에 8일(현지시간) 밤 무장괴한이 난입해 최소 12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쳤다. 당국이 군과 경찰 병력을 동원해 진압에 나섰으나 아직 대치중이어서 인명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