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jeok

"수능 사이트의 시스템 수준으로 보기엔 크게 미흡하다”
성적은 다음 달 5일 통지된다.
우연히 만난 홍콩 출신 젊은 학자는 한 TV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한국인으로서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는다. 전세계의 수많은 유사 프로그램을 봤지만, 한국 버전이 가장 잔인하다는 말도 잊지 않는다. 궁금증에 인터넷을 뒤적거려
보수 민심이 표류하고 있어서다.
비선실세 논란에 휘말린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개명 전 장유진) 씨가 고교시절 학업성적이 최하위권에 머물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최근 불거진 장씨의 연세대 입학 특혜의혹이 더 커지는 것 아니냐는
행복은 성적순이었다. 새로 나온 연구결과에 따르면 그렇다는 이야기다. 학력과 출신 대학의 사회적 지위가 높을수록 삶의 만족도가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소득 일자리를 얻는 것과 별개로 학벌이 좋으면 자존감이 높고
초중생 5명 중 1명, 자살 충동 경험"…이유는 '부모와의 갈등' 최다 주관적 행복도는 OECD 하위권…2006년 첫조사 이후 처음으로 '탈꼴찌' 어린이와 청소년의 행복도에는 가정의 생활수준이나 학업 성적보다는 부모와의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성적이 뒤지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라고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보도했다. 이코노미스트지는 오는 7일 발간 예정인 최신호에서 몇십 년 전만 해도 여학생 성적이 남학생에 뒤졌으나 앞으로 몇십 년
미국에서 고등학교 등교 늦추기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보통 오전 7시 30분까지이던 등교 시간을 한 시간 늦춘 학교에서 학업 성적이 올라가고 폭력ㆍ교통 사고는 줄어든다는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잠을 충분히 잔 아이일수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