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jeok-jihyang

다시 노력하면 이성애자가 될 수 있지 않을까, 동성에게 두근거리는 마음은 일시적일 거로 생각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소수자의 성적 지향을 인정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칠레 가톨릭 사제의 아동 성추문을 폭로한 피해자 중 한 명인 후안 카를로스 크루스의 말을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동성애에 '반대'한다는 뜻을 드러냈다. 27일 황 전 총리는 제 44회 극동포럼에 참석해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역할'을 주제로 한 강연과 질의 응답을 했다. 이날 황 전 총리는 '차별금지법'을 언급하며
기업이 직원들의 근무 환경을 개선하는 건 ‘자선’이나 ‘시혜’가 아니다. 구성원 개개인이 좋은 환경에서 높은 생산성을 내야 기업도 좋기 때문이다. 구글이 성소수자 등 소수자를 지원하는 이유다. 구글에서 일하는 다양한
<국민일보>가 죽음을 앞둔 한국 초기 트랜스젠더 김유복(75)씨의 투병기를 전하면서 “동성애는 불행하다”, “동성애는 치유의 대상” 등 동성애 혐오성 내용을 담은 기사를 1면 머리기사로 내보내 네티즌들의 반발을 사고
선생님께서는 "건강한 성 정체성"이란 말씀을 하셨는데 방송을 본 느낌으로는 남성은 남성적이어야 하고 여성은 여성적이어야 한다는 성별 이분법적 사고방식을 강조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건강한 성 정체성이란 자신이 타고난 고유의 성 정체성을 잘 발현시키는 것입니다. 만일 성별 고정관념으로 성 정체성을 '건강한' 것과 '건강하지 못한' 것으로 구분하고 섣불리 치료나 교정을 시도하게 되면, 태어날 때 지정된 성별에 따르지 않는 성별비순응(Gender-nonconformity)을 보이는 아동들의 경우 자라면서 우울증을 앓고 자살 경향성이 높아지는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많은 연구결과들이 있습니다.
미국 고등학교 때 조정부 남학생들이 가끔 서로 샤워실에서 오럴 섹스를 해주는 것을 그들끼리 '브로-잡 bro-job'이라고 부르는 모양이다. 적어도 내 친구의 말에 의하면 그렇다. 내 친구도, 조정 팀의 어떤 남학생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성적지향에 따른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을 ‘올림픽 헌장(Olympic charter)’에 넣겠다고 밝혔다. 가디언, CNN 등의 보도에 따르면, IOC 토마스 바흐 회장은 올림픽 헌장 중 ‘차별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