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in

대부분의 사람들이 본업보다는 부업을 택했다.
어른이라는 현실이 무겁기만 한 날이 있다. 특히 요즘처럼 정치판이 거의 매일 난투극을 벌일 때는 더 그렇다. 게다가 업무적 피로, 생활비 걱정, 등 다양한 책임 때문에 어른 세상에서 벗어나고 싶은 생각이 가끔 나지 않으면
"16세기에는 원래 '실재하는 사람들'과 '보이지 않을, 가상의 존재들'이 동시에 등장하는 그림들이 많이 그려졌습니다. 그 때문에 여성의 누드를 그리는 것이 그렇게 문제되지 않았다고도 할 수 있겠지요. 그림 속 두 명의
생후 16개월 된 페이즐리 모리슨-존슨은 굉장히 다사다난했던 몇 개월을 보낸 뒤 마침내 미소 짓게 됐다. 베크위트 비데만 증후군을 앓고 있는 아기는 장기의 비대 등 여러 증상을 갖고 태어난다. 페이즐리의 경우에는 장기와
물론이다. 포르노 스타들은 카메라 앞에서 뭔가 격렬한 것을 해낸다. 그러나 팬과의 만남이 더 무시무시할 때도 있다. 포르노 회사인 WoodRocket의 '포르노 스타에게 물어보세요' 최신 에피소드를 보면 알 수 있다
요즘 케이블에서 심야에 영화를 보면 짜증만 난다. 19금이라 붙이고 심야에 방영을 하면서도, 흉기와 담배에 블러를 하고, 욕을 묵음처리 한다. 등급제는 대체 왜 하는 것인가. 어차피 다 자를 것인데. 시간이 흘러도 한국은 여전히 위선적인 선비들의 사회다. 누군가는 어렸을 때 '은하철도 999'에서 메텔의 샤워 장면을 보고 흥분한 후, 청소년들이 불건전한 것을 보지 못하게 하는 검열관이 되었다고 말하기도 한다. 측은하다. 한국사회는 여전히 개인의 자유를 침해하면서 위선적인 도덕을 강조하는 사회가 되고 있다.
다 큰 자녀를 둔 부모 10명 중 4명은 학교를 졸업했거나 취업, 결혼한 자녀를 계속해서 부양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5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가족형태 다변화에 따른 부양체계 변화전망과 공사 간 부양분담 방안
테레사 수녀 사망 후의 복자 추대는 들키고 싶지 않은 사람이 갖는 것과 같은 열성에 의해 이루어졌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사망 후 5년을 기다리는 관례를 무시하고 사망한 다음 해에 바로 복자 추대 절차를 시작했다
테레사 수녀가 성인 반열에 오른다. 연합뉴스는 AFP통신 등 외신을 인용해 15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이 테레사 수녀의 성인 추대를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시성식은 테레사 수녀가 선종한 날에 하루 앞선 9월 4일
한국 성인 약32%가 외국인 노동자와 이웃하기 싫다는 뜻을 나타냈다. 여성가족부가 지난해 9~11월 전국 19~74세 성인 4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민 다문화 수용성 조사' 결과에 따른 결과다. '외국인 노동자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