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huirong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의 조사권을 가진 국가인권위원회 내부에서 성희롱·성추행 사건이 발생했지만, 정작 인권위 내부에서 해결하지 못하고 피해 직원이 가해자를 경찰에 고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피해 직원은 인권위가 적절한 조처를
부산지법 형사합의6부(신종열 부장판사)는 좁은 통로를 지나가나가 여성의 엉덩이를 스치듯 만진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된 A모(31)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14일 오후 4시 30분
유명 패션 사진가 테리 리처드슨은 지난 수 년간 성희롱 공방에 휩싸여왔다. 모델들이 그에게 당한 갖은 수모를 폭로했으며 최근에는 페이스북 쪽지로 모델 엠마 애플턴에게 "나랑 자면 보그 촬영을 하게 해주겠다"는 말을 해
관리 "분위기좋게 농담성 발언했을 뿐"…문체부 "직위해제...징계 방침" 문화체육관광부의 고위 공무원이 최근 해외 출장지에서 산하기관 여직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직위 해제됐다. 문체부 소속 고위공무원
“정형외과에 치료 받으러 다니는 데 의사가 ‘성관계 안 하냐, 성관계 할 때는 흥분해서 아픈 줄도 모르냐’ 등의 발언을 해 몹시 불쾌했다.” "건강검진 차 병원에 갔는데 의사가 손을 옷 속으로 집어넣고 청진기를 가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