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huirong

현직 서울대 교수가 또다시 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학교 쪽이 진상조사에 들어갔다. 서울대 관계자는 4일 “서울대 한 교수로부터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학생들의 신고가 최근 학교 인권센터로 접수돼
길거리에서, 지하철에서, 택시에서 전혀 모르는 타인이 막 던지는 성희롱 발언들이 지긋지긋한가? 세상이 엉망진창이라고 너무 우울해 할 일만은 아닌 것 같다. 우리에게는 이 모든 것을 응징해줄 엄마들이 있다. 지난해 가을
국방부, 성범죄·성매매 징계 강화 앞으로 군인의 성폭력과 성매매 등 성범죄에 대한 징계가 강화된다. 국방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군인 징계령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18일 밝혔다. 개정안을 보면, 성폭력에
"사각팬티 차림으로 조교 불러", 동료 교수들이 진정 교수들이 '갑'의 지위를 이용해 학생들을 성추행·성희롱 하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16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 모 사립여대 A(49)교수가 학생들과 조교들, 동료
충북의 모 국립대 교수가 제자들에게 수시로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하는 발언을 하고, 각종 비위행위를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학생들은 진상을 조사, 적절한 조치를 취해달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포천시장 이어 황은성 안성시장도 성추문 식당 종업원, 요구 거절하자 심부름 못하게 해 서장원(56·새누리당) 경기도 포천시장이 ‘성추행 무마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당하는 등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같은
"'돈은 많이 버느냐?' '결혼 안 해?' '애는 안 낳을 거야?'처럼 명절에 친척들이 무심코 던지는 질문도 사람이 수치심을 느낀다면 성희롱에 준하는 인권침해가 될 수 있다. 게다가 이런 발언은 자신만의 정의를 내세워
베드신 등 영화 속 야한 장면들을 모아 짜깁기한 동영상을 유포하면 형사처벌을 받을까. 법원은 영화 그 자체로 영상물등급위원회(영등위)에서 합법성이 인정된 작품이라도 편집 영상이 수신자의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면 처벌
“어린 것들이랑 노니까 좋다.” “팀장님이랑 같은 방을 쓰면 되겠네. 오늘이 첫날밤인가?”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대공원의 공무원과 대공원의 용역업체 직원들이 용역업체 계약직 여직원들에게 한 말이다. 갑을 관계라는 먹이사슬의
면접관: 커피나 복사 같은 잔심부름이 주어진다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구직자: 직장을 가정의 개념으로 생각하고 일하라는 부모님의 말씀이 생각이 납니다. 커피를 타야 한다면 한 잔의 커피도 정성껏 타겠습니다. 사무실 청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