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huirong

양준일이 여성 제작진을 가리켜 "새 차를 중고차 가격에 사실 수 있는 기회"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초등생 제자에게 속옷 빨래 과제를 내주고 부적절한 발언을 일삼은 교사
에디린은 성희롱을 당하고 방송에서 눈물을 흘렸다.
벌금 300만원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 여부에 대해선 "확답할 수 없다"는 교육청
'섹시팬티, 자기가 빨기' 등의 제목으로 관련 영상을 올리기도 했던 초등교사
앞서 피해자 A씨에 대해 "임 선수의 사과를 받아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