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박원순 사건이 발생한 뒤 이뤄진 실태조사 결과다.
스캐터랩 대표는 "이용자들의 부적절한 대화를 발판삼아 더 좋은 대화를 하는 방향으로 학습을 준비하고 있다"며 입장을 밝혔다.
'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도 최정윤 사연에 안타까움과 공감을 표현했다.
이 의원은 "농담"이었고 "비유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증거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은 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