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gyoyuk

많은 사람이 어린 시절 자위행위를 했었고, 지금도 하고 있다. ‘자위행위’를 한다고 대놓고 말할 수는 없어도 죄책감을 느끼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교회를 다니는 청소년의 입장에서는 어떨까. 신앙의 영역에서
미국 가족계획 연맹(Planned Parenthood)은 포켓몬 잡기에 열광하는 모두를 위해 '포켓몬 고'의 패러디를 통해 안전한 섹스에 대한 교육에 나섰다. 다양한 캐릭터를 잡아 진화시킬 수 있는 '포켓몬 고'는 전
지난 7월 2일 조선일보의 '"소변처럼 참을 수 있는 거 아냐?"... 생리 모르는 남자들'이라는 기사에 약 6천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이 기사는 한 쌍의 연인이 주말에 1박 2일간 여행을 가기로 했는데, 여자가
아들이 콘돔을 샀다는 이유로 어머니는 그 청소년의 뺨을 내려쳤고, 아버지는 몽둥이로 멍이 들 만큼 때렸다. 거기에 그치지 않고 그의 여자친구에게까지 연락하여 헤어질 것을 종용하였다. 아마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부모라면 미성년인 자녀의 성생활에 대해서는 상상도 못해봤을 것이다. 우리 애가 섹스를 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한다. 당연히 안 할 것이라고 믿는 것이다. 그들에게 있어서 청소년의 성(性)은 없다. 그래서 미성년자가 콘돔을 샀다는 사실이 뺨을 후려치고 죽도록 때릴 만큼 나쁜 일이 되는 것이다.
교육부가 지난해 논란을 빚었던 '성교육 표준안'에 따른 교사 지도서 자료를 일부 수정해 시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지난해 3월 성교육 표준안을 마련해 시행에 들어갔다. 그러나 일부 시민사회단체와 여성단체가
생각만 해도 머릿속이 하얘지는 난감한 상황이다. 나의 민망함과 당황스러움은 둘째 치고 아이가 받았을 충격과 놀라움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척하고 넘어가는 게 좋을지, 뭐라 설명하는 게 맞는 건지, 설명을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여간 당혹스러운 게 아니다. 이런 일이 생기지 않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만에 하나 일어나게 된다면 어떻게 대처하는 게 좋을지 생각해보자.
지금 한국에서 청소년이 콘돔을 구매하는 건 합법이다. 다만, 청소년이 콘돔을 구매하기 어려울 뿐이다. 그러나 청소년이 일반 콘돔이나 초박형 콘돔이 아닌 ‘돌출형’이나 ‘링형’ 같은 특수 콘돔을 구매하는 건 불법이다. 여성가족부가
1) 성교육 목적과 방향의 명확한 관점이 없고 2) 10대를 성적 존재로 인정하지 않으며 3) 금욕을 강조함으로써 성적자기결정권을 다루지 못하고 있고 4) 성별고정관념 강화, 성소수자 배제 등 성차별과 인권침해를 조장하며 5) 발달단계 수준에 맞지 않는 교육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고 6) 결혼에 대한 강조를 통해 부모되기, 출산 및 자녀양육만을 강조하고 7) 잘못된 성폭력 예방 교육을 제시하며 8) 다양한 가족관계 배제하고 9) 생물학적 성지식에 대한 과도한 일반화가 있고 10) 피임과 성매개 감염에 대해 제한적 설명이 있는 등의 문제가 있다.
교육부가 체계적인 성교육을 하겠다며 올해 처음 만들어 학교 현장에 배포한 ‘국가 수준 학교 성교육 표준안’ 자료를 두고 퇴행적이라는 비판이 쏟아지는데도, 이를 강행해 보건교사·성교육 기관 등 현장의 반발이 거세다. 논란이
LA 타임스는 지난 7월 7일 로스앤젤레스 지역의 '섹스팅'의 심각성에 대해 경고했다. 섹스팅의 심각성은 지난 3월 LA 시 베니스 고교에서 일어난 동급생 사진 유출사건이 시발점이 되어 공론화되기 시작했다. LA 타임스는
콘돔을 쓰기 싫다는 남자에게 어떻게 따끔하게 쏴붙일 수 있을까? 여기 정답이 있다. Imgur의 한 사용자(dogsandcatsandlemursohmy)가 14살짜리 여동생의 성교육 시간 시험지라며 아주 대담한 답안지를
금욕주의는 아이들의 올바른 성 가치관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될까? 최근 텍사스에서 한 고등학교 학생 20명이 성병에 걸린 사실이 드러나 금욕적 성교육에 대해 다시 의문을 던지게 됐다. 허핑턴 포스트 US는 이 학교의 성병
딱딱한 남성기가 섹스의 전부는 아니다. 그런데도 남자들이 심각하게 '섹스 교육자'인 내게 걱정을 털어놓는 경우, 대게 주로 발기와 발기 유지에 관한 문제들이었다. 남자는 - 여자와 마찬가지로 - 섹스에 대해 걱정이 많다
Brock Davis" data-caption="Idea original de Brock Davis" data-credit="Andrés Nieto Porras/500px"> 딱딱한 남성기가 섹스의 전부는 아니다. 그런데도
교육부가 체계적인 성교육을 하겠다며 올해 처음 ‘학교 성교육 표준안’을 도입했지만 동성애 등 성소수자 관련 교육을 막는 내용을 담아 논란이 예상된다. 정체성 혼란을 겪는 성소수자 학생들을 배려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학교
"지루하고 오이에 콘돔을 씌우는 것과 같은 성교육 수업보다는 포르노를 보여주는 게 나을 것이다" 저명한 성과학자인 덴마크 올보르그대 크리스티안 그라우가르드 교수가 2015년 한 공영방송에 출연해 위와 같이 밝혔다. 연합뉴스에
우리는 섹스가 뭔지 언제 처음 알았을까? 요새 가장 핫한 동영상 제작 페이지인 ’Cut.com’에서 부모와 아이가 처음으로 ‘섹스’에 대해 얘기를 나누는, 어색한 장면만을 모아 클립으로 만들었다. ‘엄마 아빠가 같이
콘돔이 기본 용도 외에 다양하게 쓰인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이건 좀 충격적이다. 바로, 콘돔을 요리에 활용한다는 사실이다. 안전한 성관계를 홍보하기 위해 일본의 블로거와 만화 작가가 함께 만든 킨들용(아마존의
JTBC '비정상회담'의 G11이 야동 보는 아이를 발견한 부모에게 각종 대처법을 제안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G11은 '세계의 교육과 성교육'이라는 주제에 대해 논하게 됐다. MC 전현무가 "만약 야동을 보고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