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gyoyuk

아직도 많은 성소수자들이 포르노를 통해 섹스를 탐구하고 있다.
자위 등 유아들의 성행동을 광범위하게 목격하지만 참고할 매뉴얼은 없다.
인천 여성청소년인권 프로젝트팀 ‘샌드위치’를 인터뷰했다.
정자-난자 타령은 그만. 똑바로 아는 것이야말로 폭력을 이기는 무기다.
어른들이 문제라고 지적한 '책 내용', 아이들은 그게 왜 문제냐고 물었다.
성교육 시간에 섹스에 동의가 필요하다거나 쾌락이 따른다는 건 배우지 못했다.
1971년 발간된 <아기는 어떻게 태어날까?> 원작자를 인터뷰했다
앞서 일각에서는 '아기는 어떻게 태어날까?'를 두고 선정적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구시대적이고 폐쇄적인 성교육은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임신과 출산의 과정을 아이들 눈높이에서 사실적으로 알려준 성교육 책이 '성관계를 노골적으로 묘사했다'는 비난 끝에 전량 회수 결정이 내려졌다.
김정하 대표는 아이들이 생각보다 훨씬 많은 것을 알고 있고, 똑똑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상황 속에서 마스크 착용은 안전하게 섹스할 때 콘돔을 사용하는 것 만큼 필수적이다.
학부모 항의가 빗발치자 관련 실습을 취소했다.
청소년 5명이 디지털 성범죄와 성교육 부재에 대해 말했다
내 아이가 포르노로 섹스를 배우길 바라나요?
학교에서는 알려주지 않는 게이를 위한 '진짜' 성교육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파문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은 이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