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eoundong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을 정리했다.
선거 닥쳐서야 허둥지둥 청년을 찾는 정치인들에게
기사에 댓글을 단다고 모두 '선거운동'이 되는 건 아니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십알단’이라는 조직이 논란이 됐었다. ‘십알단’은 ‘십자군 알바단’의 줄임말이다.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위해 운영된 불법 선거운동 조직이었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와 주진우 ‘시사인
5·9 장미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주요 5당 후보들의 마지막 유세 장소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각 후보들은 22일간의 공식선거운동 기간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는 장소를 물색하느라 고심을 거듭하는 모습이다. 8일
▶ 4월17일 0시부터 19대 대통령 선거운동 기간이 시작됐습니다. 선거는 주권자인 시민들이 스스로 대표자를 선택하는 축제의 장이지만, 현행 공직선거법 규제 틀 속에서 유권자들은 여전히 구경꾼에 머무는 것이 현실입니다
필라델피아 –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민주당 전당 대회 첫 날 밤은 통합을 보여주는 자리일 예정이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그리고 경선에서 클린턴의 라이벌이었던 버니 샌더스가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4·13 총선을 앞두고 후보들의 선거 유세 열기가 고조되면서 '유세 소음'에 불만을 토로하는 시민들도 늘고 있다. 확성기를 단 유세 차량을 몰고 연일 주택가나 상가 등을 오가며 트는 선거송이나 연설하는 것을 듣고 있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