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eogu-hoekjeong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어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적용될 선거구 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개정안은 재석 의원 244명 가운데 찬성 174표, 반대 34표, 기권 36표로 가결됐다. 이로써 다음
여권에게 최악의 시나리오는 야권이 일치단결된 모습으로 회기 마지막까지 필리버스터를 이어가는 것입니다. 스스로 연단에서 내려와 분란을 자초하는 게 아니라 분루를 삼키며 내려와 지지층의 격려를 받는 것입니다. 일각에선 야권이 딜레마 상황에 빠져 있다고 진단합니다. 필리버스터를 이어가자니 선거구 획정안이 몸살 앓고,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자니 필리버스터가 고개 숙인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진단은 잘못된 것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가 28일 4·13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여야간 이해관계가 엇갈려 줄다리기 끝에 법정 제출 시한인 지난해 10월 13일(총선일 6개월전)을 무려 139일
야당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는 (20대 총선)선거구 획정이다. 선거를 45일 앞둔 상황에서 국회서 선거구 획정을 처리해야 하지만, 이를 위해선 현재 진행 중인 (테러방지법 저지를 위한)필리버스터를 중단해야 한다. 이런
국회방송 시청률은 쭉 계속된다. 여야는 26일 테러방지법 등 쟁점법안 처리를 위한 심야 협상을 벌였으나 또다시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새누리당 김무성·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와 양당 원유철·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밤
여야는 23일 제20대 총선의 선거구획정 기준에 전격 합의했다. 새누리당 김무성·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는 총선을 50일 앞둔 이날 국회에서 정의화 국회의장 주선으로 회동을 하고 오는 26일 본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선거구획정안을
총선이 불과 51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국회가 아직도 선거구 획정을 법으로 통과시키지 못했다. 아니, 정확하게는 합의는 사실상 끝났지만 여야의 입장 차로 선거구 획정이 무한정 늦춰지고 있다. 이에 '총선 연기론'까지 거론되고
저는 올해 4월 13일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녹색당 후보로 출마할 예정입니다. 그런데 예비후보등록을 해야 하는데, 제가 등록할 선거구가 없어졌다고 합니다. 작년 연말까지 국회에서 선거구를 획정해야 하는데,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늘 국회 정문 앞에서 1인시위를 했습니다. 그러나 국회가 선거구 획정을 빨리할 것이라고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요즘 '알바당'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지만, 실제로 알바 노동자가 선거에 나갈 수 있을까?
여야 지도부는 20일 제20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과 쟁점 법안의 임시국회 처리 등을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또다시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양당 원유철·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