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eo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허경영 후보는 3등을 차지했다.
오세훈 후보는 서울시장 재임 시절 '내곡동 땅'으로 보상금 36억원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오세훈 후보는 "무상급식을 반대한 적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오세훈 후보 측은 "10년 전 망신 당한 소재를 다시 꺼낼 정도로 자신 없느냐" 반문했다.
강경화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최장수 장관'이다.
선거철만 되면 지겹도록 반복되는 정치인들의 '서민 행보'
사퇴가 처리되면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국회에 입성하게 된다.
”정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던 이수정 교수.
'비문 정치인'이라는 꼬리표에 대해 "한 번도 문재인 대통령을 미워한 적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