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chumun

성매매는 소방본부 중점관리대상 비위에 해당한다.
입양딸 상습 성추행 의혹으로 아마존과의 계약이 파기된 이후 발언이다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 메이저 할리우드 스튜디오 수장이었다.
바티칸 주미대사 등을 거친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가 폭로했다.
극단신화 대표 김영수가 논란을 빚은 성추문에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영수 대표는 5일 ”과거 저의 행동으로 상처받은 단원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라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공개했다. 그는 ”극단을 운영하면서
tvN 드라마 '크로스'에서 중도하차했다.
배우 맷 데이먼이 과거 성추행 관련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맷 데이먼은 지난 16일(현지시각) '투데이쇼'에 출연해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전에 더 많은 이야기를 들었으면 좋았을 뻔했다고 생각했다"라며 "나의
미국 배우 아지즈 안사리가 온라인 매체 '베이브'(Babe)에서 제기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안사리 측이 허프포스트에 밝힌 바에 따르면 그는 '베이브' 기사에서 언급된 사실들을 대부분 인정하면서도 두 사람의
배우 리암 니슨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동료 배우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두 사람의 혐의를 밝히려는 노력은 대체로 "건강"했지만,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은 "약간 마녀사냥 같다"고 말했다. 니슨은
마블 코믹스 명예 회장 스탠 리가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9일(현지시각) 스탠 리가 가정방문 간호사를 상습적으로 성추행했으며, 그 정도가 지나쳐 간호 회사 측이 그에게 앞으로 간호사를 보내지
뉴욕타임스는 글렌 트러쉬를 해고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 내렸다. 백악관 출입기자로 유명한 트러쉬는 두 명의 여성으로부터 성추행 의혹을 제기받은 바 있다. 트러쉬는 1월까지는 연봉을 받지 않고 직무정지 상태에 머무를 예정이며
글렌 클로즈(70)는 헐리우드의 성희롱과 폭력에 대한 심판에서 엔터테인먼트 업계 사람들이 교훈을 얻길 바란다. 클로즈는 신작 ‘크루키드 하우스’에 함께 출연한 맥스 아이언스와 같이 나와 영화를 소개하고 하비 웨인스타인과
2018년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할 모든 여배우들이 검은 옷을 입는다. 피플의 보도에 따르면 사회자를 비롯해 제시카 채스테인, 메릴 스트립 등 후보에 오른 여배우들이 "할리우드의 성추행에 저항하는 의미로 검은 옷을
영화 전문지 버라이어티는 배우 더스틴 호프만이 1980년도에 16살 딸의 급우에게 나신을 드러냈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그리고 1987년작 '사막 탈출' 촬영 중 두 명의 다른 여성을 추행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호프먼의
영화 전문지 버라이어티는 배우 더스틴 호프만이 1980년도에 16살 딸의 급우에게 나신을 드러냈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그리고 1987년작 '사막 탈출' 촬영 중 두 명의 다른 여성을 추행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호프먼의
배우이자 감독인 조디 포스터가 최근 쏟아지는 주요 남성 인사들의 성추문 파문을 "분수령"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그는 'CBS 디스 모닝'에서 "다른 쪽 이야기도 반드시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디 포스터는 #MeToo
성추행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성범죄가 사회 전반적으로 퍼져있음을 알리는 '미 투 캠페인'(#MeToo)이 외식업계까지 번졌다. 음식 전문 매체 '이터'는 지난 11일(현지시각) 여성 4명의 증언을 토대로 유명 셰프 마리오
배우 우마 서먼이 성추문에 휩싸인 하비 웨인스타인에 대해 마침내 입을 열었다. 웨인스타인과 수차례 협업한 서먼은 23일(현지시각) 영화 '킬 빌'의 한 장면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그는 미국 추수감사절을 기념하며 "살아있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