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chuhaeng

성추행 방조 혐의도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로 결론 났다.
오거돈 전 시장은 부인하고 있다.
가해자는 촉법소년으로 형사 처벌을 받지 않는다.
“‘피해자다움’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지적한 2심 판단은 타당하지 않다”
당시 성폭력 가해자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정형돈은 불안장애를 "총체적인 어두운 그림들이 뒤에 있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됐지만, 실형은 살지 않는다.
힘든 시기를 버티는 데 친구와 가족들의 도움이 컸다고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