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chuhaeng-gogyo

여학생 제자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서울 모 공립고 교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심우용 부장판사)는 13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교사 A(54)씨에게
서울시교육청이 성범죄 사실이 확인된 교원 이름을 공개하고 바로 교단에서 퇴출하는 '원스트라이크아웃' 제도를 도입한다. 서울의 한 공립고등학교에서 교사들이 연쇄 성추행·성희롱 사건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커지면서
서울의 한 고교에서 발생한 교사들의 상습 성추행·희롱 사건이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부산의 한 고등학교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5일 부산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부산의 한 특수목적고 미술교사 A(51
연쇄 성추행·성희롱 사건을 일으킨 서울의 한 공립학교 교사들에 대한 서울시교육청의 특별감사가 본격화하면서 이들에게 어떤 처벌이 내려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추후 교단 복귀 여부가 달렸기 때문이다. 파렴치한 성범죄를 저지른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교장을 포함한 여러 남자 교사가 학생·교사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교육청이 특별감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의 이면에 통제와 처벌 일변도의 권위주의적인 학교 문화라는 구조적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