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wan-jong-ri-seu-teu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서 1억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에 대해 최종 무죄 선고를 받았다. '뉴스1'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이날 오후 2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보궐선거는 없다"며 지역 야당과 시민단체의 지사직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홍 지사는 9일 경남도청 지사실 옆 소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같이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기소된 이완구(65) 전 국무총리가 2일 재판에 처음으로 출석해 거듭 결백함을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5월 15일 이후 140일 만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나타냈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 수사 결과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2일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재판에 넘기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검찰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2012년 대선자금 제공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의혹 관련자의 자택 등지를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검찰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금품거래를 한 혐의를 받는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사법처리 방향을 19일 잠정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두사람 모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기소하기로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이어 14일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소환하면서 두 사람의 사법처리가 사실상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검찰은 사건의 사회·정치적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다. 거짓해명 논란 등에 시달리던 끝에 불명예 퇴진한 후 약 보름 만에 등장한 이완구 전 총리는, 변함없이
‘사정 드라이브’의 총대를 멨다가 역대 최단명 총리로 불명예 퇴진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14일 검찰에 출석한다.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칩거하다시피 조용히 지내온 그의 수사 대응 전략에 관심이 쏠리고
홍준표 경남지사가 "2011년 당대표 경선 기탁금을 '집사람 비자금'"이라고 밝히면서 돈 출처를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당장 업무상 횡령, 공직자윤리법 위반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원내대표와 운영위원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