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munsijang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김진태 의원이 설전을 벌이는 재밌는 장면을 잘못하면 놓칠 뻔했다. 두 사람이 설전을 벌인 이유는 이렇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상남도지사는 얼마 전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겠다고 밝힌 바
대구 서문시장에 큰 불이 나면서 문을 닫았던 ‘야시장’이 3일 오후 7시 다시 문을 연다. 지난해 11월 30일, 서문시장 4지구에 큰 불이 나면서 곧바로 문을 닫았던 야시장은 92일만인 이날 오후 7시쯤 다시 문을
“불이 나고 석 달 동안 장사를 못 했어요. 노점상은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데, 앞으로 아무리 빨라도 장사를 다시 하려면 석 달은 더 걸릴 것 같습니다. 생활비와 자식들 등록금, 가족들 생계 걱정에 앞이 캄캄합니다
지난 4일, 전국 60여 곳에서 제 14차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서울 광화문 광장에만 4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모였다. 어김없이 촛불집회가 열리는 근방에서는 태극기 집회가 열렸다.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혜리도 서문시장 화재 피해 상인들에게 기부금을 전달했다.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0일 OSEN에 "혜리가 이날 오전 대구 서문시장 화재 피해 상인들을 돕기 위해 5000만원의 기부금을
박근혜 대통령은 1일 화재 현장인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바 있다. 그런데, 오히려 대통령의 방문이 '화재진압'에 방해가 됐다는 현장 취재 기자의 생생한 후기가 공개됐다. 3일 발행된 영남일보 최보규 기자의 취재수첩
단 15분. 박근혜 대통령이 화재가 발생한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하여 투자한 시간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이후 35일 만에 가진 외부일정은 그렇게 끝났다. 상인들의 반응도 싸늘했다. 한 상인은 "대통령이라고 하시는
박근혜 대통령이 화재 현장인 대구 서문시장 4지구를 방문했지만, 방문이라기 보다는 '눈 도장 찍기' 식으로 훑고 지나갔다. 12월1일 오후 1시 30분께 삼엄한 경호를 받으며 서문시장에 도착한 박 대통령은 김영오 상인연합회장의
박근혜 대통령이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았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이후 35일 만에 가진 외부일정이었다. 박 대통령에게 서문시장은 정치적 고향과 같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1일 오후 1시 30분께 삼엄한 경호를
대구에서 가장 규모가 큰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에서 큰불이 났다. 30일 오전 2시 8분께 대구시 중구에 있는 서문시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압하고 있다. 불은 상가 내 1지구와 4지구 사이 점포에서 났다고 소방 관계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