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mmaeul

40세 김모씨, 36세 이모씨, 51세 박모씨에 대한 최종 판결이 나왔다.
지중해가 보이는 이탈리아 섬마을에서 집을 장만하는데 드는 비용은 얼마나 될까. 1300원이면 된다.적어도 남은 사흘 동안은. CNN에 따르면 최근 이탈리아 서남부 지중해에 있는 사르데냐 자치주 바르바자 지역 올로 라이
2016년 전남 신안에서 초등학교 교사를 성폭행한 학부모 남성 3명이 다시 재판을 받게 됐다. 남성 김모씨(39), 이모씨(35), 박모씨(50)는 2016년 10월 13일 1심 판결에서 각각 '징역 18년', '징역
전남의 한 섬마을 초등학교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남성 3명이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으나 '사전에 공모하지 않았다'며 판결에 불복, 대법원에 상고했다. 25일 광주고법과 광주지검 목포지청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전남의 한 섬마을 초등학교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남성 3명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광주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노경필)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치상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39), 이모씨(35), 박모씨
[업데이트] 10월 13일 오후 3시 20분 전남 신안 섬마을 교사 성폭행 사건 피고인 3명에게 법원이 최고 18년에서 12년을 선고했다.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 형사합의 1부(엄상섭 부장판사)는 13일 진행된 선고공판에서
전남 섬마을 교사 성폭행 사건 이후 정부가 대책으로 내놓은 스마트워치 보급이 도서벽지 교사들에게 외면받아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17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섬이 많은 인천의 도서벽지 관사에 거주하는 여성 근무자
전남 신안 섬마을 초등학교 관사에서 발생한 성폭행 사건 피의자 3명이 29일 구속기소됐다. 광주지검 목포지청은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치상)로 지난 4일 구속된 박모(49
교사·간호사 등 도서 벽지에 근무하면서 관사에 거주하는 여성들에게는 비상 시 긴급 출동이 가능한 전담 경찰관이 지정되고 이들과 연계된 스마트워치가 지급된다. 정부는 2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준식 부총리
전남 목포경찰서는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특별법위반)로 정모(39)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전남 신안군 한 복지회관내 목욕장 관리인(계약직 공무원)으로, 2014년 10월 목포시내 한
섬마을 초등학교 관사에서 여교사를 차례로 성폭행한 학부형 등 주민 3명은 당시 관사에서 "빨리 나오라"고 말하는 등 조직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정황이 드러나면서 사전 공모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이 사건을 수사한 전남
수사당국이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피의자들에게 최고 무기징역까지 처벌이 가능한 더 무거운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8일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유사강간과 준강간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섬마을 초등학교 관사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주민들의 사전 공모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7일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성폭행 피의자 3명 중 식당 주인이자 해당 초등학교 학부모인 A(49)씨와 B(35)는 A씨 식당에서
여교사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전남의 섬마을 초등학교 관사는 대문도 없는데다가 주변 1km 내에 CCTV한 대도 없는 안전 취약지대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이 일어난 초등학교 외부 관사에는 여교사 4명이 거주하고 있었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