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lsa

따라서 스트레스를 느낀다면 위를 자극하는 음식을 무조건 피해야 한다. 대신 물을 충분히 마시고 채소 같은 건강한 음식을 먹는 게 좋다. 그래야 위에 무리가 덜 가고 설사나 변비가 가능성이 내려간다. 또 명상이나 요가처럼
식이섬유를 충분히 먹는 것도 도움이 되고, 평소에 운동을 하는 것 역시 장운동에 도움이 된다. 스포츠나 몸을 많이 움직이는 운동도 좋지만, 장운동을 위해서는 배를 문질러주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그 외에 배변자세가 좋으면 자동으로 밀어내는 힘도 좋아지는데, 바로 변기에 앉는 자세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의자에 앉는 것처럼 앉으면 치골 주변의 근육에 의해서 장이 한 번 꺾이게 되어 변이 나오기 힘든 구조가 된다. 쪼그려 앉으면 이 문제가 자동으로 해결된다.
배가 꼬록거리고 화장실을 들락날락하는 설사 때문에 창피한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그리 심각한 일은 아니다. 그런데 때론 치명적일 수도 있다고 위장병 전문의인 파르타 난디 박사는 주의한다. "설사로 인해 연평균
대변에서 체크해야 할 사항 첫 번째, 횟수입니다. 하루 한 번 혹은 두 번 변을 보는 것은 정상입니다. 이틀이나 사흘에 한 번씩 보는 것은 둘 중 하나예요. 변비거나 장무력증이거나. 여자분들 중에 1주일 동안 변을 안 봐도 불편함이 없으면 괜찮은 거 아니에요? 하면서 눈을 동그랗게 뜨고 물어보시기도 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장이 무력한 증상이 습관화 되어 버린 겁니다. 하루 세 번, 네 번 보는 것 역시 둘 중 하나입니다. 설사거나 장과민증(과민성대장을 포함)이거나.
장마에 태풍이 겹치면서 많은 비가 쏟아졌다가 찜통 더위가 반복되고 있다. 지난 주말인 11일 서울지역의 온도는 1994년 이후 21년만에 최고인 36도까지 올랐으며 다음날인 12일에는 제주 한라산에 최고 1400mm를
빌 게이츠가 사람의 똥을 정화한 물을 마셨다. 물 부족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서다. 빌 게이츠가 직접 기획한 이 영상은 사람의 배변물이 든 물을 5분간 기계 장치로 정화해 빌 게이츠가 마시는 모습이 담겨 있다. 물을
에볼라 바이러스가 아프리카에서 처음 발견된지 약 40년이 지났지만 그 대처법은 달라진 게 없다. 허가된 약도, 백신도 없다. 고열, 두통, 구토, 설사 같은 증상을 완화하고 탈수를 막는 데 치료의 초점을 두고 있는 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