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kyu

석유값은 역사적인 변곡점을 맞고 있다
2020년이 지나면 거의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
북한이 당·정부·군의 고위 간부 차량 이외에는 주유소 급유를 중단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4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이 '727'로 시작하는 번호판을 부착한 차량 이외에는
대서양 시추 작업의 첫 단계에서 해양 먹이 사슬의 주요 종들이 떼죽음할 수 있다. 지진파 에어건을 바다 속에 쏘아 석유와 가스가 매장된 위치를 찾는 것이 첫 단계인데, 이때 여러 해양 동물들의 먹이가 되는 동물성 플랑크톤이
북한은 압록강 강바닥을 건너는 송유관을 통해서 중국 원유를 들여와 봉화화학공장에서 정유해 군사·수송·발전용으로 공급한다. 2000년대 들어 연간 50만t이 조금 넘는 규모요, 북한이 소비하는 석유의 95% 정도를 차지한다. 북한이 탱크 한 대 움직이는 데, 군용기 한 대 띄우는 데, 미사일 한 발 쏘아올리는 데, 군대를 이동하는 데, 농산품과 공업제품을 소비지까지 실어 나르는 데, 주민들이 일상생활을 하는 데까지 전적으로 중국의 석유에 의존하고 있다. 석유 없인 전쟁도 못한다. 중국 석유는 북한에 응급실 환자가 끼고 있는 산소마스크 같은 생명선이다.
“현 단계에서 핵무기는 제쳐 두고 러시아가 보유한 가장 강력한 무기라면 육군이나 공군이 아니라 바로 ‘석유와 가스’다. 세계 최대 천연 가스 공급 국가인 미국에 이어 제2의 천연가스 생산국인 러시아는 당연히 이를 국익
2009년 어느 여름날 밤, 모나코를 기반으로 한 석유 기업 우나오일의 매니저 린지 미첼은 리비아 프티폴리의 커피숍 앞 어두운 주차장에 SUV를 댔다. 한 남성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는 리비아 국영 석유기업의 자회사
알리소 캐년 메탄 가스 누출 사고에 항의하는 주민들 방대한 환경 연구에 의하면 석유와 가스 업계에 큰 메탄 문제가 있다고 한다. 향과 색이 없는 메탄 가스가 미국 전역의 수백 곳의 천연 가스 시설에서 벽과 탱크에서 새고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우나오일의 아사니 가문 기사 발표 전, 우나오일과 소유주 아사니 가문은 디 에이지 신문 등 주요 오스트레일리아 매체를 소유한 페어팩스 미디어에게 페어팩스 소속 언론인 닉 맥켄지와 리처드 베이커가
원/달러 환율이 1,220원대에 올라서며 상승세로 개장했다. 1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6분 현재 달러당 1,223.6원으로 전일보다 7.0원 올랐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3.9원 오른 1,220.5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