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keoseu-dongmul

20년 동안 서커스단 낡은 트럭의 트렁크를 집으로 알고 목에는 사슬이 매인 채 살아온 퓨마가 있다. 그 퓨마가 숲으로 돌아가기 위한 첫발을 뗐다. 동물보호단체 Animal Defenders International(ADI
25년 만에 처음으로 자유를 찾는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도도는 서커스단에 잡혀 25년간 학대받던 곰 촐리타가 마침내 풀려나 야생동물보호구역으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촐리타가 풀려날 수 있었던 건 ADI(국제동물보호단체
브라질의 동물보호단체 란초도스뇨모스가 '윌'이라는 이름의 사자가 태어나 13년 만에 흙과 잔디를 밟은 순간을 공개했다. 이 단체가 '윌'을 만난 건 한 서커스단에서다. '윌'은 13년 동안 좁은 우리 안에 살면서 투어를
구조 당시 무스타파는 저체중이었고, 사람들의 학대에 지쳐서 아름다운 고양잇과 동물다운 예민함도 사라진 상태였다. 이빨은 많이 부러진 상태고 충치도 많다. 게다가 기생충 때문에 음식을 먹어도 체중이 불지 않는다. ADI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