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kchonhosu

"물에 빠지게 된 직접적 경위가 아직 불분명한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가 이뤄질 것" - 경찰 관계자
가족과 친구들은 "아무 말도 없이 사라질 사람이 아니다"라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해 왔다.
2014년, 500만명을 불러들인 러버덕의 뒤를 이어 서울 잠실 석촌호수에 백조가 등장한다. 롯데월드타워는 오는 4월3일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송파구와 함께 4월1일부터 5월8일까지 석촌호수에서 '스위트 스완'(Sweet
서울 송파구청의 ‘슈퍼문 프로젝트’가 9월 1일 부터 시작됐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공공미술작가 그룹인 ‘'프렌즈위드유'(Friendswithyou)가 제작한 지름 20m, 높이 18m의 초대형 보름달 조형물을
서울시가 잠실 석촌호수 수위저하의 책임을 지하철 9호선 시공사들과 제2롯데월드를 시공한 롯데물산에 함께 돌렸다. 9호선 3개 공구 시공사는 SK건설, 삼성물산, 롯데건설이다. 시는 석촌호수 일대 대형 공사들이 끝나면
싱크홀(땅꺼짐) 우려를 불러 일으켰던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의 물 빠짐 현상에 대해 롯데 쪽은 “제2롯데월드 공사와 관계 없다”고 주장해왔으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서울시가 한국농어촌공사에 맡긴
석촌호수에 최근 6년간 433만t의 한강 물이 투입됐으며 물 사용료만 7억 2천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송파구와 롯데에 따르면 양측은 인공호수인 석촌호수의 수위를 유지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한강 물을 투입하고
석촌호수 수위 저하와 잇단 도로함몰 등으로 부동산 가치 하락을 우려하던 서울 잠실 석촌호수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석촌호수'란 이름을 도로명 주소에서 지워버린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송파구청과 아파트 주민 등에 따르면
제2롯데월드 주변 3곳에서 도로 침하와 균열 현상이 발견돼 서울시가 조사에 나섰다. 서울시는 지난 6일 제2롯데와 석촌호수 주변 도로에 대해 합동점검을 한 결과 이 같은 현상이 발견됐다며 8일 동부도로사업소와 송파구청에
러버덕(Rubber Duck)이 떠나간다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프로젝트 연장 계획은 없다"며 "원래 계획된 대로 11월 14일에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은 종료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