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jihyeon

29일 서지현 검사가 성추행 피해사실을 8년 만에 폭로한 뒤 '한국판 미투(#MeToo)' 운동이 확산될 것 같다' 류의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미국 '#MeToo' 운동에 앞서 한국에 'OO내_성폭력' 고발운동이
서지현 검사가 29일 안태근 전 검사의 성추행을 폭로한 지 3일만인 31일 추가 입장을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서 검사는 31일 자신의 폭로로 인하여 무엇보다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사회의 편견'이 부서지길 바란다고
창원지검 통영지청 로비에 꽃바구니가 쌓였다. 지난 29일 8년 전 법무부 핵심 간부인 안태근 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서지현 검사에게 시민들이 응원의 꽃바구니를 보낸 것이다. 31일 한 인터넷 카페에 “누군가
서지현 검사가 8년 전 법무부 핵심 간부였던 안태근 전 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서 검사의 폭로 이틀 만인 30일 이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뉴스1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장차관
서지현(사법연수원 33기)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는 지난 29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8년 전 당시 법무부 핵심 간부인 안태근 전 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서 검사는 이밖에 검사 생활 동안 남성
8년 전 안태근 전 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 8년 전 당시 법무부 핵심 간부인 안태근 전 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29일 폭로한 서지현(사법연수원 33기) 창원지검 통영지청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미투'(#MeToo·나도 당했다) 해시태그를 달아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에게 연대를 표시했다. 본격적인 폭로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지난해 미국 할리우드
지난 1월 26일, 한 현직 검사가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자신이 2010년 법무부의 남성 고위 간부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후 인사 불이익까지 받았다고 폭로했다. 이 글을 작성한 서지현 검사(창원지검 통영지청
유튜브에 공개된 간증영상에서 그는 “위로와 격려에도 불구하고 그 일을 겪는 과정에서 저와 가족은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면서 하루하루를 살 수밖에 없었다”며 “그러다 아내 손에 이끌려 교회에 오게 됐다 성경 말씀을 하나도
문무일 검찰총장은 30일 서지현 검사의 폭로로 불거진 검찰 내 성범죄 은폐 의혹과 관련해 "상응하는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 '검찰 내에 성범죄가 은폐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