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jeom

코로나19로 경영난을 이기지 못했다.
동서남북 총 55곳의 서점이 소개되어 있다.
마음을 보듬는 에세이가 최근 인기다. 추석도 지나고, 남은 3개월을 어떻게 보낼지 복잡해지는 이때. 제목만 봐도 위로가 되는 책들을 골라놨다. 헛헛함과 조급함에 따뜻함을 끼얹어준다. * 책을 골랐다면, 북캉스 전문 한옥
시진핑 체제 들어 권력기관의 권한 남용이 더 심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해는 좀 마음 놓고 책에 빠져들 수 있을까? 지난 박근혜 정부 때는 세월호 참사와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슬픔과 분노로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것조차 힘겨운 때가 많았다. 지난해까지도 촛불집회와 대통령 탄핵, 대선, 적폐청산
이 지구 어느 곳에서든 공산주의 또는 사회주의를 표방하는 정치세력이 평탄한 활동을 벌일 수 있었겠는가. 제국주의의 식민통치 아래에 있던 곳이라면, 이념 때문에 끝내 조국이 분단된 곳이라면, 그 괴로움은 몇 곱절 더했을
10월 5일, 스웨덴 한림원 2017년 노벨 문학상에 영국 소설가 가즈오 이시구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가즈오 이시구로는 이미 맨부커상과 위니프레드 홀트비 기념상을 받을 정도로 유명한 작가이지만, 노벨문학상 수상 소식을
연합뉴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표지에 실린 미국 주간지 '타임' 아시아판이 온라인 서점 알라딘에서 지금까지 하루에 가장 많이 팔린 책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보도했다. 알라딘에 따르면 10일 오후 1시 40분부터 24시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