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어머니를 바라보는 것, 그리고 떠나보내는 것. 너무 슬픈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