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째 전속 활동 중이다.
드라마보다 더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예능 '밀실 탈출' 3회에서 손예진과 서현의 사진이 '영정 사진'으로 이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