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hun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
대통령이 수족처럼 부릴 수 있는 측근을 수장으로 앉히는 관행이 되풀이되는 한 국정원의 파행과 일탈은 근절될 수 없다. 이번에도 못 바꾸면 국정원은 문을 닫는다는 각오로 개혁에 임해야 한다. 정권이 바뀌어도 흔들림 없이 본연의 역할과 소임을 다하는 진정한 정보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31일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정보위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서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의결했다. 여당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문보고서 채택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 1기내각 가운데 가장 먼저 인사청문 절차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서 후보자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도덕성과 자질 검증을 받았다. 서 후보자는 공개 청문회에서
"원장 내정자가 국정원에서 약 28년 동안 근무하시면서 본 의원에게 몇 번이나 신원 재검증을 받았는지 혹시 아십니까?" 29일 국회에서 열린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동작갑)이
[업데이트] 오후 12시 27분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9일 자신의 재산증식 과정과 관련해 서민 혹은 취업난을 겪고 있는 젊은이들이 보기에는 괴리감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알고있다며 낮은 자세를 취했다. 다만, 35억여원을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9일 민간일 사찰 가능성으로 제정 당시 논란이 일었던 테러방지법과 관련해 실정법인 만큼 이행할 수밖에 없다는 뜻을 밝혔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테러방지법을 폐지해야하는냐는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9일 "국정원이 국내정치 개입 논란으로 인해 국민적 신뢰를 위협받고 있다"며 원장직에 오를 경우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민들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