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hun

"비핵화 협상 진행 상황에 달려있다"
직접 입장 자료를 발표했다.
양 원장은 ”사적인 지인 모임"이라고 했지만, 야당은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지난 3월 "위장 평화쇼"라고 비판했던 것과 차이가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8월 말 4차 방북’이 전격 취소된 것은 종전선언을 먼저 요구하는 북한과, 북한의 비핵화 선언이 우선이라는 미국 간 입장차 때문으로 보인다고 국가정보원이 밝혔다. 서훈 국정원장은 28일
'만리마', '짝꿍' 등 이야기로 웃음꽃이 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