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haesun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故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가 변호사에게도 딸의 죽음을 고지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밝혔다. 어제 JTBC의 '뉴스룸'에 출연한 서해순 씨의 인터뷰에서 가장 이해하기 힘든 부분은
어제(25일) JTBC의 뉴스룸에 출연한 故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는 손석희 앵커와 딸 김서연(개명 후 '김서우') 씨의 사망 신고를 늦게 하게 된 경위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나 아무리 생각을 해도 도저히
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 씨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다음날인 26일, 영화 '김광석'을 감독한 이상호 기자가 페이스북으로 자신이 현재 서씨 관련 취재 중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관련 기사: 故 김광석 아내 서해순씨가
- 사람들은 故 김광석이 타살됐다고 말한다. 사망 후 119를 50분이나 늦은 후에 부른 이유가 무엇인가? "누굴 만나고 와서 거실에서 맥주 한 잔 하더라. 중간에 잠든 것도 아니고, 방에서 나오니 보이지 않아 찾았더니
23일 뉴시스는 강용석 변호사가 故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의 사건 변호 수임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강 변호사 측과 서 씨가 접촉한 것만은 확실해 보인다. 뉴시스는 강 변호사 측이 이날 밤 통화에서
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씨가 마침내 방송에 얼굴을 드러낸다. 스포츠조선은 23일, 서해순씨가 "손석희 앵커 측에 직접 연락을 해서 출연 의사를 밝혔다"며, 두 사람이 "25일 월요일 저녁에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서씨는
故김광석의 처 서해순씨가 처음으로 언론 인터뷰에 나서며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서해순씨는 9월22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건강이 많이 좋지 않다"며 "법적대응을 준비 중이며, 다음 주 중 입장을 정리해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씨가 이미 10년 전 사망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진 가운데 이철성 경찰청장이 소송 사기죄가 성립된다면 수사를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청장은 2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홀로그램으로 무대에 재현한 故 김광석의 모습. 가수 故 김광석의 외동딸 서연 씨가 이미 10년 전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광석 팬들은 딸 서연씨가 해외에서 지내고 있던 것으로 알고 있어 큰 충격을 주고 있다.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