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haesun

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52)씨는 최근 마지막 고비를 넘겼다. 지난 10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딸 서연양을 사망하게 하고, 이 사실을 숨긴 채 저작권 소송을 종료시켰다는 혐의(유기치사·사기)로 고발·고소당한
경찰이 故 김광석의 딸 서연양의 사망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것에 대해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가 반응을 내놨다. 이 기자는 "국민적 의혹에 비춰 미흡한 내용이 아닌가 아쉬움이 남는다"며 "포기하지 않겠다"는 반응을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의 사망의혹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이 부인 서해순씨(52)에게 제기된 소송사기 및 유기치사 혐의에 대해 모두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렸다. 서씨가 서연양의 양육 과정에서 방치를 했다는
故 김광석의 딸 서연양이 희소병 때문에 폐렴이 급속하게 진행됐을 수도 있다는 의료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왔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5일 서연양의 사망 원인에 대한 분석을 위해 복수의 의료전문가에게
1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1996년 1월 6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고 김광석을 집중조명했다. 고인의 사망 2달 전 일기와 하루 전 행적을 추적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딸 유기치사 의혹 등과 관련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서씨는 경찰 조사에 앞서 “딸의 죽음을 알리지 않은 건 소송과 무관하다”며 “이상호 기자의 무고 행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故 김광석 씨의 아내 서해순 씨가 이영돈 PD와 진행한 인터뷰가 오늘(11일) 방송된다. 이영돈 PD가 진행하는 탐사보도 프로그램 '세븐'은 오랫동안 망설인 끝에 출연을 승낙했다는 서씨를 만나 故 김광석 씨와 딸 서연양의
지난 1일 한겨레가 서울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서해순씨를 만났다. 남편인 가수 고 김광석씨가 숨진 지 2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김광석씨 사망과 관련한 여러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되고 있는 서씨는 자신과 관련한 여러 의혹들을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수 고 김광석씨의 사망 원인에 대한 의견을 내놨다. 김씨와 김씨 딸의 사망을 둘러싼 논란, 그리고 아내 서해순씨에 대한 의혹에 대해 차분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그 근거를 제시했다. 표
경찰이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의 사망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선 가운데 김광석씨의 친형인 고발인 김광복씨가 27일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12시52분쯤 서울지방경찰청 로비에 들어선 김씨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