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haedaegyo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양방향 통행이 주말인 19일 0시를 기점으로 재개된다. 낙뢰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화재로 주탑을 받치고 있던 교량 케이블이 끊어지거나 손상돼 통행이 전면 차단된 지 16일 만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서해대교에서 낙뢰로 추정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그동안 기상청이 "서해대교 근처에서 낙뢰가 감지되지 않았다"는 것과 배치된다. KBS는 12월7일, 지난 3일 서해대교로 향하던 차량의 블랙박스 화면을 입수해
"소방관이 천직이라며 뜨거운 열정을 보인 센터장님을 지켜주지 못해 죄송합니다." 평택소방서 김동수(지방소방위)씨는 7일 오전 10시 경기도 평택시 소사벌레포츠타운에서 도청장으로 열린 평택소방서 포승안전센터 고(故) 이병곤
한국도로공사와 국토교통부는 케이블이 끊어지는 사고가 발생한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양방향 통행을 오는 24일까지 제한한다고 4일 발표했다. 전날 오후 6시10분께 서해대교 목포방면 2번 주탑에 연결된 교량케이블에서 불이
3일 오후 서해대교 주탑 교량 케이블에서 난 불이 '낙뢰일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 의견이 모아지고 있지만, 정작 기상청은 이 시각 낙뢰가 없었다고 밝혀 화재 원인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고 이병곤(54) 소방경이 1992년 2월 안성 금광저수지에 추락한 차량을 수중수색하고 있다. 평소 진압현장에서 익힌 경험을 바탕으로, 탱크를 냉각시켜 온도를 낮춰 폭발을 예방하겠다는 생각에서다. 다행히 이 소방경의
Update : 22:25, 2015.12.3 서해대교 목포방면 2번 주탑 꼭대기 근처 교량케이블에서 3일 오후 불이 나 현장 출동한 소방관 1명이 끊어진 케이블에 맞아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이날 오후 6시 10분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