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hae

국립공원인 전남 진도군 병풍도에서 대규모 연산호 군집이 발견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 다도해해상 서부사무소는 10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바닷속에서 대규모로 서식하고 있는 연산호 군집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병풍도 연산호는
서해 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중 중국어선의 '충돌 공격'을 받고 바다에 빠졌다가 구조된 인천해양경비안전서 3005함 소속 조동수 경위가 사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조 경위는 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에서
점박이물범 '복돌이'가 구조된 지 5년만에 야생으로 돌아갔다. 해양수산부는 복돌이가 건강과 야생성을 완전히 회복함에 따라 국내 최대 규모 서식지인 백령도 물범바위 인근에서 방류했다고 26일 밝혔다. 8월 25일 오후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비롯한 외교관과 해외식당 종업원 등 북한 내 출신 성분이 좋은 해외 파견자의 탈북이 잇따르는 가운데 최근 북한 주민들이 해상을 통해 귀순한 사실이 23일 확인됐다. 보안 당국에 따르면
북한이 서해에 이어 동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의 조업권도 중국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간 820억여 원에 달하는 동·서해 조업권 판매대금은 모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통치자금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정보당국은
여당 의원과 여당 소속의 인천시장이 '남북공동어로'와 '남북해양시장'을 말하는 것은 당연하다. 남북공동어로의 개념을 정확하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 돈을 주고 북한 어장을 산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그런 것이 아니다. 공동어로 수역은 바다의 비무장지대를 만드는 것이다. 평화수역 말이다. 누구의 바다가 아니라, 공동의 바다를 만들자는 것이다. 북방한계선이라는 직선을 고집하면 충돌은 불가피하다. 점선의 지혜를 받아들여야, 남북 어부들의 협력이 가능해진다. 경제적 접근만으로 어렵고, 평화와 경제가 어우러져야 한다.
주한미군 오산기지에서 실험한 탄저균이 하수관로를 통해 밖으로 유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주간동아는 9월21일 보도에서 "5월 하순 불거진 주한미군 오산기지의 탄저균 탐지실험과 관련해 조사 중인 한미합동실무단이 탄저균
제12호 태풍 '나크리'가 서해로 북상하면서 주말 전북 지역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1일 전주기상대에 따르면 '나크리'는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해상을 지나고 있으며, 2일부터 한반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