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gangdae

‘버닝썬 무삭제 (유출) 영상이 잘리기 전 빨리 보라고 친구가 보내줬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논란은 한국외대에서만 빚어진 것이 아니다. 서강대에서도 비슷한 의혹이 일었다.
‘성평등위원회가 낼 법한 성명’을 총학이 냈다는 게 이유였다.
"연사들과 주최 측에 대한 혐오 발언과 백래시는 인권주간의 취지에서 엇나갔다"
서강대 교수가 성소수자 학생에게 성차별적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을 한 서강대 신입생 ㄱ씨는 지난 3월2일 신입생 교양필수 과목의 합숙 수업을 앞두고 학교 쪽에 전화를 걸어 “트랜스젠더
이들은 30일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평등한 대학을 위한 3.30 펭귄들의 반란’ 행사를 연다. 대학 내 성폭력 관련 경험을 나누고, 평등한 대학을 함께 만들어가자는 선언문을 발표한다. 불평등한 대학문화와 대학 내 성폭력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대학들이 연달아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나섰다. 대학생들은 현 상황을 '국정농단' '국기 문란'으로 규정했으며, 향후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 자리를 물러나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국민대, 고려대, 경희대, 서울대에 이어...... 이번엔 서강대다. 여성신문에 따르면, 서강대 공학부(컴퓨터공학과) 남학생 10여 명이 단톡방에서 여성 혐오 발언에, 성폭행을 암시하는 발언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일대에는 연세대학교와 이화여자대학교, 서강대학교 등 대학들이 몰려 있다. 이들 대학의 학생들은 온라인에서 시간표를 작성하고 각 대학간의 교류도 할 수 있는 커뮤니티인 '타임테이블'을 이용할 수 있었다
현대원 청와대 미래전략수석비서관이 서강대 교수 시절 제자들의 인건비를 편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신의 대학원생들을 연구보조원으로 등록해놓고 인건비를 가로챘다는 의혹이다. 경향신문 6월30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아이러브유방', '작아도 만져방', '여학우 필수'... 서강대학교 경영대에서 실시한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당시, 숙소 방문에 붙여있던 종이에 적힌 문구들이다. 3월 10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방 앞에
서울지역 일부 대학원이 2015학년도 등록금을 인상하기로 했다. 대부분 대학이 학부 등록금을 동결한 것과 비교되는 행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교육당국의 눈치를 보느라 '울며 겨자 먹기'로 학부 등록금을 동결한 대학들이